국민의당·정의당 노영민 사의 두고 “면피용·부족하다”

국민일보

국민의당·정의당 노영민 사의 두고 “면피용·부족하다”

입력 2020-08-07 16:17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석해 있다. 서영희 기자

국민의당은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청와대 참모진 5명의 일괄 사의 표명과 관련해 “면피용 비서진 물갈이로는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가 다급해진 모양이다. 잇따른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여당지지율이 야권에 추월 직전의 상황까지 몰리며 부득불 비서진 교체라는 카드를 황급히 집어 든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대통령의 정무적 판단을 뒷받침하지 못한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진 교체는 당연한 것이나 정작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가장 먼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그리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번에도 철갑옷을 두른 채 건재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물갈이가 알맹이가 빠진 면피용 여론달래기가 아니냐라는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며 “다시 한번 촉구한다. 청와대는 이번 비서진 물갈이로 그칠 것이 아니라, 부동산 참극을 불러온 주역들에 대한 엄정한 책임을 묻고 과감한 후속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는 정책이 아닌 사람이다. 인사를 통해 정부가 여론을 수렴하고 비정상을 정상으로 환원하겠다는 시그널을 국민들께 주지 않는 이상 정권의 명운도 바닥으로 추락 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도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정의당은 “참모진의 자발적 행동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본인의 과감한 정책 전환 결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국정 기조의 과감한 대전환을 촉구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부동산과 경제 문제 등에서 벌어지는 실정에 대해 청와대 참모들이 책임지겠다는 태도로 평가되지만 크게 보아서는 핵심을 비껴간 모양새”라며 “핵심 정책 담당자들에 대한 평가와 책임 없는 인사는 국민들에게 큰 공감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정정책, 부동산 문제에 책임 있는 정책 담당자들이 배제된 평가는 근본적인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통합당 “부동산 모른다던 김조원, 결국 직 아닌 집 택해”
“민정수석보단 강남집” 김조원, 사의 표명에 조롱 쇄도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