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나 쓰레기 같아, 회사 접어” 샌드박스에 분노한 이말년

국민일보

“X나 쓰레기 같아, 회사 접어” 샌드박스에 분노한 이말년

입력 2020-08-07 17:58 수정 2020-08-07 17:59
Twitch TV '침착맨' 영상 캡처

유튜버 침착맨으로 활동 중인 웹툰 작가 이말년이 소속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의 제작 방식과 소통문제 등을 거세게 비판했다.

침착맨은 주펄(주호민)과 함께 7일 트위치TV 채널을 통해 야외 생방송을 진행하며 샌드박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샌드박스로부터 ‘침펄토론2’ 제안이 왔을 때 출연료 언급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에게 지원받는 것도 많고 침착맨 유튜브에도 올라가고 신뢰로 일해 왔으니 계약서도 딱히 쓰지 않고 같이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콘텐츠 유튜브 업로드를 두고 샌드박스 측과 견해차를 보였고 그는 “난 피디와 직접 이야기를 했는데 샌드박스는 매니저를 통한 전달 과정에서 왜곡됐다며 매니저 탓을 하더라”며 “왜 매니저에게 책임을 돌리냐”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침착맨은 “너무 화가 난 상태에서 여행을 왔는데 ‘휴가 중에 죄송합니다만’으로 시작하는 연락이 왔다”며 “카페에 사과문을 올릴 건데 괜찮은지 봐달라는 연락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침착맨은 “내가 교정하는 사람이냐”고 반문했고 “정말 죄송한 거 맞느냐. 오히려 더 열 받게 하려는 것 같다. 해명 글을 읽고 오만정이 다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침착맨은 ‘침펄토론2’의 열악한 촬영 환경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콘텐츠 주제도, 내용도 우리가 썼는데 샌드박스는 더 재밌는 요소를 만들어줘야 하지 않나. 그런데 아무런 시도도 없고, 프롬프터 또한 없더라. 내가 거기서 워드 작업하고 있었다”고 했다.
샌드박스 대표 도티(좌)와 '침착맨' 이말년(우). YouTube '침착맨 영상 캡처

침착맨은 참다못해 “부탁드리고 싶은건 따로 없고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을 끝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당시 “기분 X같다. 진짜로 XX욕하고 싶다”며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침착맨은 “샌드박스에 지금 너무 열이 받는다”며 “이렇게 할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충고했다. 이어 “일 년 반 동안 같이 한 의리가 있으니까 하는 말이다. X나 쓰레기 같다”고 했다.

또 그는 “사과 전화도 하지 마라. 그거 받는 게 더 스트레스다. 해명도 하지 말고 아무것도 하지 말라”며 “저한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그렇게 해달라”고 분노했다.

샌드박스는 최근 ‘뒷광고’ 논란부터 전 직원의 도티 인성 폭로, 내부 파벌 논란까지 갖가지 구설수에 올랐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