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케네디상가’ 코로나 집단감염…상인 8명·가족 1명

국민일보

남대문 ‘케네디상가’ 코로나 집단감염…상인 8명·가족 1명

입력 2020-08-10 08:37 수정 2020-08-10 08:41
뉴시스

서울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0일 서울시와 중구에 따르면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전날 오후까지 상인 8명이 확진됐다. 지난 7일 이 상가에서 일하는 여성(경기 고양시 거주)이 처음 확진됐고, 방역 당국이 이 여성과 같은 층에서 일하는 상인 20명을 검사한 결과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처음 확진된 여성의 자녀가 추가로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모 9명으로 집계됐다.

방역 당국은 접촉자가 더 있는지 확인하고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감염된 상인들은 상가 1층의 점포에서 일했다. 서울시는 같은 건물의 다른 층 근무자가 더 있으며 5명 안팎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이들 상인과 접촉한 상가 방문자들에게도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구는 이런 내용의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케네디상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회현역 5번 출구와 6번 출구 사이(중구 남창동 48-7)에 있는 여성 패션 전문 상가다. 앞서 중구는 관내 2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타지역 확진자가 근무하는 관내 사업장의 접촉자로 확인됐다”고 밝혔었다. 중구는 확진자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