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區 대회 무실점으로 4강 진출 확정

국민일보

‘뭉쳐야 찬다’, 區 대회 무실점으로 4강 진출 확정

입력 2020-08-10 10:15

어제(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구 대회 2일차 두 번째 예선전이 진행된 가운데 ‘어쩌다FC’가 무실점으로 4강 진출을 확정해 일요일 밤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앞서 첫 경기에서 2대 0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한 ‘어쩌다FC’는 이튿날 대회 2일차에는 구 대회 4강 결정전이 진행됐다. 안 감독은 첫 경기 상대였던 작년 우승팀보다 이날 맞붙을 팀들의 실력이 더 좋은 것 같다며 전설들을 긴장케 했다. 저마다의 방법으로 최상의 컨디션을 만드는 데 집중하는 전설들 사이에 비장함이 감돌았다.

경기는 시작부터 치열한 볼 다툼이 펼쳐졌다. 혼전 속 날카롭게 쏘아올린 상대팀 플레이메이커의 위협적인 슈팅에 전설들의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들었다. 이에 주장 이형택의 진두지휘하에 전설들은 탄탄한 조직력을 뽐내며 상대를 압박해갔다.

이대훈과 박태환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였던 슈팅을 시작으로 이형택, 여홍철, 양준혁의 몸을 사리지 않는 철통 방어가 이어지면서 점유율을 높여갔다. 상대편 플레이메이커가 프리킥에 나서자 안 감독은 공격 방향을 알아채 여홍철에게 신호를 보냈고 그의 예상이 그대로 적중, 상대팀의 공격 기회를 또 한 번 빼앗았다.

이어 박태환의 완벽한 어시스트를 받은 모태범이 중거리 파워 슈팅으로 ‘어쩌다FC’의 선취 골을 얻어냈다. 지난 밤 안 감독의 따끔한 일침을 받고 심기일전했던 ‘태태라인’의 저력이 다시금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어쩌다FC’의 득점 이후 위기의식을 느낀 상대팀은 더 거칠게 플레이했지만 전설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맹렬하게 맞섰다. 4강 진출을 위한 두 팀의 집념이 시청자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져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마지막까지 총공세를 편친 상대팀 공격에도 ‘어쩌다FC’는 굳건히 골문을 지키며 1대 0으로 승리, 무실점으로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서로를 얼싸 안으며 기쁨에 포효하는 전설들과 눈시울이 붉어진 중계석 그리고 어느새 입가에 미소가 서린 안 감독의 모습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이를 함께 지켜본 시청자들은 “대회하니까 재미도 200%다”, “웃음과 감동 주는 전설들, 최고!”, “이형택 캡틴 카리스마 멋지다”, “안느 매직이 통했다”, “’어쩌다FC’의 4강 진출 감동적이다”, “4강 진출 축하합니다. ‘어쩌다FC’ 우승까지 가자!” 등 끊이지 않는 응원을 보냈다.

이렇듯 ‘어쩌다FC’는 감독 안정환의 용병술과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한 전설들의 간절함으로 구 대회 목표 4강을 이루어냈다.

목표를 이루어낸 ‘어쩌다FC’가 구 대회를 어떻게 마무리 지을지 운명의 4강전이 펼쳐질 JTBC ‘뭉쳐야 찬다’는 다음 주부터 일요일(16일) 저녁 7시 4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