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호중 “영어 알아듣는 내 자신이 너무 좋다”

국민일보

‘복면가왕’ 김호중 “영어 알아듣는 내 자신이 너무 좋다”

입력 2020-08-10 10:31 수정 2020-08-10 17:03
MBC ‘복면가왕’ 캡처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 김호중은 유쾌한 리액션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김호중은 영어로 인사를 건네는 박은지의 모습에 “(영어를) 다 알아들어서 내 자신이 너무 좋다”고 감동해 웃음까지 안겼다.

정경천 작곡가가 만든 ‘복면가왕’ 클래식 버전 로고송 라이브로 고품격 무대를 선보인 김호중은 “진작에 눈치를 채고 있었다”며 ‘여름아 부탁해’의 정체를 추리하기도 했다.

‘복면가왕’에 나온 김호중은 현재 단독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 준비에 한창이며, 각종 방송과 자서전 발간 등 다채로운 활동을 하고 있다.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