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혼내는 중?” 뒷광고 인정한 보겸, 사과영상 태도 논란

국민일보

“구독자 혼내는 중?” 뒷광고 인정한 보겸, 사과영상 태도 논란

입력 2020-08-10 15:18
유튜브 채널 '보겸BK' 영상화면 캡처

4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 영상을 게시한 가운데 영상 속 그의 태도로 또 한번 논란이 일고 있다.

유료광고를 받고도 영상에 이 사실을 표기하지 않아 ‘뒷광고’ 의혹이 제기되자 보겸은 9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보겸은 다소 격앙된 어조로 뒷광고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그는 “광고라고 표기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며 “42개의 광고 영상 중 5개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영상 속 보겸은 뒷광고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분노하는 표정과 말투로 일관했다.

일부 누리꾼은 사과하는 보겸의 태도가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뒷광고 논란에 사과를 한 타 유튜버들과 달리 언성을 높여 자신의 입장을 강변하는 보겸의 태도가 진정성 있게 느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누리꾼은 해당 영상 댓글에 “이게 반성하는 태도냐” “사과하는 게 아니라 구독자를 혼내는 것 같다” “누가 보면 잘못한 게 없는 사람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의 태도를 비판했다.

앞서 보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뒷광고 의혹에 대해 몇 차례 해명한 바 있다.

박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