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전생 돌아온 황정음, 윤현민 원망…

국민일보

‘그놈이 그놈이다’ 전생 돌아온 황정음, 윤현민 원망…

입력 2020-08-11 10:01

어제(1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11회에서는 황정음(서현주 역)이 전생의 기억을 되찾음과 동시에 다시 거짓말을 한 윤현민(황지우 역)에게 실망하며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더했다.

앞서 서현주(황정음 분)와 황지우(윤현민 분)는 마음속에 쌓였던 오해를 풀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달달한 데이트를 이어가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쌓았지만 김선희(최명길 분)는 이를 가만두지 않았다. 갑작스럽게 자신의 딸 한서윤(조우리 분)과 황지우의 결혼 기사를 발표한 것. 당황한 황지우 못지않게 서현주 역시 놀란 기색을 숨기지 못해 두 사람이 김선희의 계략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됐다.

황지우는 김선희를 만나 독단적으로 결혼 기사를 낸 것에 대해 따져 물었지만, 그녀가 박도겸(서지훈 분)을 언급하며 “네 사람이 다시 만난 거 과연 우연일까요”라고 반박하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결혼 기사를 마음에 두고 있던 서현주는 황지우가 유교걸 작가 계약 문제를 해결하자 마음이 풀렸고, 서로 비밀을 만들지 않을 것을 약속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화해한 두 사람은 서현주의 집에서 야릇한 데이트도 즐겼다. 집에 단둘이 있다는 사실에 어색함을 느낀 서현주는 할 말을 찾던 중 웹툰 이야기를 꺼내게 됐고 37페이지 내용을 기억하냐고 물었다. 내용을 기억한다던 황지우는 그녀에게 키스를 했고, 오랫동안 키스를 주고받는 두 사람의 모습에 안방극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하지만 달달한 연애를 지속하던 서현주와 황지우의 사이는 오래가지 못했다. 웹툰 회의 차 박도겸의 작업실이 있는 황지우의 집을 찾은 서현주는 감기몸살로 누워있는 박도겸을 발견, 약을 사 오고 죽을 떠먹이는 등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다. 박도겸을 병원에 데려간다는 서현주의 말에 황지우는 “같이 있는 게 신경 쓰이고 싫습니다”라며 담당PD 교체를 제안하지만 서현주는 이를 거절하며 싸늘하게 자리를 피해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방송 말미에는 이들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황지우는 서현주가 최면치료로 본 기억이 진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리기로 결심했다. 그 사이 서현주는 김선희와 재회했고 황지우가 또 거짓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사실 확인을 위해 황지우의 집으로 향하던 서현주는 전생에 자신과 박도겸이 함께 했음을 알게 되며 혼란에 빠졌다. 이내 그의 앞에 선 서현주는 딱딱하게 굳은 시선으로 “나한테 왜 거짓말을 했어요”라며 원망의 말을 뱉어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사랑하는 연인의 거짓말에 배신감을 느낀 황정음의 선택은 오늘(1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