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맞으며 일했는데…” 심상정 흙 묻은 옷 공개한 정의당

국민일보

“비 맞으며 일했는데…” 심상정 흙 묻은 옷 공개한 정의당

입력 2020-08-11 14:58
심상정(오른쪽) 정의당 대표가 7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삼면의 한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현장에서 깨끗한 옷차림으로 찍힌 사진 때문에 ‘인증샷(인증사진)’ 논란에 휩싸이자 정의당 측이 억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다수 시민께서 재해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댓글로 해주셔서 사진을 삭제한 바 있다”며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에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로서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심 대표의 옷에 진흙이 묻은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기도 했다.

심 대표와 소속 의원·당직자·당원 등 20여명은 지난 7일 오전 10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한 마을의 수해현장을 찾아 오후 3시까지 복구 지원작업을 벌였다. 이후 심 대표는 페이스북에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며 현장 사진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은 심 대표의 사진을 두고 ‘티셔츠와 장화가 왜 이렇게 깨끗하냐’며 연출 의혹을 제기했다. 심 대표의 티셔츠에 진흙 등이 전혀 묻지 않았고, 장화도 새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재난 현장에 가서 인증샷 좀 제발 찍지 마시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심 대표는 결국 사진을 삭제했다.

일각에서는 심 대표와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사진을 비교하기도 했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이 지난 7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속 태 의원은 흙탕물이 번진 옷을 입은 채 진흙 범벅이 된 변기 뚜껑을 들고 있었다. 네티즌들은 이 두 사진을 비교하며 심 대표의 연출 의혹을 더욱 강하게 제기했다.

수해현장 복구 작업 중인 심 대표(왼쪽)와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정의당 제공, 조수진 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정의당은 그러나 현장 활동 시작 전 당 차원에서 의례적으로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본격적으로 복구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촬영된 사진이라서 옷이 깨끗했던 것뿐이라는 설명이다. 이후 사진을 찍을 겨를도 없이 복구 작업에 전념한 탓에 그나마도 오후 사진은 변변히 남은 것이 없다고 했다.

작업에 참여한 정의당 관계자는 “동네 이장님이 수해 피해가 심한 곳 중 굴착기 작업이 어려워 사람 손이 필요한 몇몇 집을 지목해 도왔다”며 “비가 많이 와서 언론도 같이 비를 맞다가 정오께 철수했고 우리는 점심을 먹고 다음 집으로 이동하며 일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애초에 사진 찍으러 간 게 아니라서 당직자들 중에도 전문적으로 찍은 경우는 없었다”며 “의원실에서 같이 간 분들이 사진 몇 장을 찍었는데 결코 어떻게(연출처럼) 나오게 한 사진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도 “심 대표의 사진은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것”이라며 “실제 복구지원 활동에 참여한 당직자들은 작업하느라 경황이 없어서 심 대표의 이후 복구 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를 비롯한 봉사자들이 입은 노란색 정의당 티셔츠도 당에서 챙겨간 것이라고 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개인 옷이 더러워지는 것을 신경 쓰지 않고 복구작업을 할 수 있도록 여벌 옷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당에서 선거 때 썼던 노란 티셔츠를 갖고 있던 게 있다”며 “이 일로 특별히 맞춘 옷도 아니고 선거 때 입었다가 당에 있던 옷을 몇 벌 가져간 것”이라고 했다.

또 “피해 지역의 부담을 덜어드리려 점심도 김밥을 챙겨가서 먹었고, (복구 작업에 쓰려) 현장에서 빌린 장화도 다 세척해서 주민센터에 갖다 드렸다”며 “우리가 다 비를 맞으면서 일했는데 이게 왜 논란이 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만약 애초에 그런 걸(연출을) 고려했다면 논란 자체가 없었을 것”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