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김조원, 공개 못할 가정사… 인신공격 말라”

국민일보

김종민 “김조원, 공개 못할 가정사… 인신공격 말라”

입력 2020-08-12 00:00 수정 2020-08-12 00:11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해 무분별한 인신공격을 말 것을 당부했다. 김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다주택 논란 속에 사퇴했다.

김 의원은 11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김 전 수석과 관련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직자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오해를 받아도 참고 넘어가는 것인데, 이걸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저렇게 얘기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며 재차 김 의원에 대한 의혹을 거둘 것을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도 김 전 수석에 대한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 김 의원은 “공자님이 옛날에 그랬다. 모르는 문제에 대해서 이렇게 아는 척하고 얘기하면 안 된다”며 무분별한 의혹 제기를 멈출 것을 요청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