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피투성이 사진 사과, 이렇게 돼버려 후회된다”

국민일보

권민아 “피투성이 사진 사과, 이렇게 돼버려 후회된다”

입력 2020-08-12 10:09
인스타그램 캡처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권민아는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 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와 만났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다. 오늘 한성호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들께도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받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달부터 AOA 활동 시절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 정신적 고통을 받았으며, 수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또 설현 등 나머지 멤버들과 한성호 대표가 방관자였다고 말했다.

지난 8일에는 자해를 해 피투성이가 된 사진과 함께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라고 공개 저격했다. 이어 “난 행복한 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롭다.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딛지 말라. 더럽다.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다. 악에 받쳐 못 살겠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이에 권민아의 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곧바로 경찰과 119에 신고했고 병원으로 이송된 권민아는 치료 후 안정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습니다.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되네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김유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