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로 브라운관 컴백!

국민일보

김희선,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로 브라운관 컴백!

입력 2020-08-12 10:40

배우 김희선이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를 통해 시간 여행이라는 소재로 놀라운 변신을 시도해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로, 이중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쥔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와 시간여행의 시스템을 구축한 미래 과학자 ‘박선영’으로 분한다.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시간을 살고 있는 두 캐릭터를 연기해 또 한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김희선은 당차고 주체적인 윤태이는 물론, 모성애 강한 박선영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에 20대에서 40대까지 넘나들며 스타일링 등 외적인 모습 뿐만 아니라 말투와 행동, 걸음걸이 등 세세한 부분까지 180도 다른 변화를 줘 각각의 캐릭터를 매력을 더욱 부각시킬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앨리스’ 티저에서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관심을 증폭시킨 김희선은 2050년에서 온 미래 과학자 박선영일 때는 자신의 미래를 희생하면서도 아이를 지키려 노력하는 외유내강의 내면 연기로, 2020년을 살고 있는 물리학자 윤태이일 때는 천재 물리학자의 걸크러시 넘치는 모습으로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이처럼 차원을 넘나드는 연기를 예고한 김희선의 변신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앨리스’를 통해 2020년 하반기를 강타할 김희선 타임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는다.

한편, 김희선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