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유시민 계좌추적 안 했다, 대체 뭘 걱정하나”

국민일보

한동훈 “유시민 계좌추적 안 했다, 대체 뭘 걱정하나”

입력 2020-08-12 15:45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좌), 한동훈 검사장(우). 뉴시스

한동훈 검사장(법무연구원 연구위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제기한 ‘재단 계좌 추적’ 의혹을 반박했다.

한 검사장은 12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유 이사장이든 누구든 범죄 혐의가 있으면 수사하는 게 검찰의 임무다. 하지만 대검 반부패 강력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유 이사장 관련 수사나 계좌추적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 반부패강력부는 계좌추적 권한도 직접수사권한도 없다. 그 시기 일선 검찰청에서 유 이사장 관련 수사나 계좌추적을 했다는 이야기도 못 들었다”며 “유 이사장이 지난해부터 도대체 뭘 걱정해서 저런 얘기를 계속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이같은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그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으로 추측되는데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 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저와 제 처의 계좌도 검찰이 들여다 봤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지난달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지난해 11월 말~12월 초 당시 (계좌를) 한 검사장이 있던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봤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어 지난 4일 시사저널 인터뷰에서 ‘계좌 조회를 했으면 했다고 밝힐 것’이라는 대검 측 주장을 두고 “말장난하는 거라고 본다”며 “국민은행이 우리에게 보낸 답은 지난해 12월부터 한결같이 금융정보 제공 여부를 알려줄 수 없다는 것이었다. 국민은행이 거래처에 얘기를 못 해준다는 건 (금융정보를) 제공했다는 거고 통지유예를 걸었다는 뜻”이라고 했다.

‘계좌 추적 시기를 지난해 11월~12월로 추정했고 통지유예 청구는 최장 1년까지 가능하니, 올 말에나 은행이 (금융정보 제공 여부를) 통보해줄 거라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그렇다. 금년 12월까지 답을 안 하리라 본다”고 추측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의 계좌 조회 의혹이 사실이 아닐 경우 사과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