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옆으로 서면 예방된답니다” 논란된 경찰 캠페인

국민일보

“불법촬영, 옆으로 서면 예방된답니다” 논란된 경찰 캠페인

입력 2020-08-12 16:41 수정 2020-08-12 17:00
고양여성민우회

경기 고양시 일산동부경찰서에서 실시한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이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중단됐다. 지역 여성단체 등은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는 식의 캠페인 문구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일산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정발산역에서 ‘대국민 옆으로 서기 캠페인’을 홍보했다. 여기에는 “옆으로 서서 시야각을 넓혀 불법 촬영을 예방하자”는 문구가 담겼다. 이동할 때 옆을 보고 서면, 뒤에서 신체를 몰래 찍는 범죄를 막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지역 여성단체 등은 반발했다. 고양여성민우회는 “확보해야 할 것은 시야각이 아닌 경찰의 성 인지 감수성”이라며 불법촬영 범죄의 잘못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에게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캠페인 홍보물에 반박 글을 붙이거나 에스컬레이터에 옆으로 서서 피케팅을 하는 등 퍼포먼스를 통해 항의 뜻을 밝혔다.

고양여성민우회

고양신문 11일 보도에 따르면 일산동부경찰서 측은 “불법촬영 원인이 여성에게 있는 것처럼 보이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며 “여성들만을 지칭한 것은 아니고 남녀 모두 참여하자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이후 여성신문은 “일산동부경찰서가 전문가와 여성단체 의견을 반영해 캠페인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12일 알렸다.

서지원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