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에게 광고 문의했었어요, 다른 유튜버들과 다릅니다”

국민일보

“쯔양에게 광고 문의했었어요, 다른 유튜버들과 다릅니다”

입력 2020-08-12 16:59
이하 유튜브 캡처

뒷광고 논란으로 은퇴를 선언한 유명 먹방 유튜버 쯔양에게 직접 광고 문의를 한 적 있다는 네티즌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1일 “직접 쯔양에게 광고 문의를 했었음. 너무 안타까워서 뒷광고에 대해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글쓴이 A씨는 관련 논란이 불거지기 전 쯔양 측에 유료 광고 문의를 하는 과정에서 느낀 점을 써내려갔다. 그는 “쯔양은 다른 유튜버에 비해 광고 금액이 많이 싼 편”이라며 “광고 상품의 평이 좋지 않으면 거부하고 무료협찬을 오히려 더 좋아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쯔양 측 광고 담당자에게 받았던 메시지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여기에는 “유료 협찬은 큰 비용이 발생하기에 소상공인분들은 협찬 광고보다는 오프라인 매장은 인테리어 투자, 온라인 매장은 블로그 광고 진행이 더 가성비 면에서 효율적일 거다. 쯔양님 성향상 단순 영리 추구만을 위해 방송에 임하지 않는다”는 담당자의 발언이 포함돼 있다.

A씨는 “쯔양은 광고를 받고 자기 돈으로 산 척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쯔양이 유튜브를 그만둔다고 하니까 너무 안타까워서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은퇴하고 처벌을 받아야 할 유튜버들은 뻔뻔하게 남고 억울한 쯔양만 피해를 당했다.” “쯔양이 타겟이 된 것 같아 이 사태가 안타깝기만 하다” 등 쯔양의 은퇴를 안타까워했다.

앞서 쯔양은 뒷광고 논란이 거세지자 방송 초기 일부 광고 표기가 미흡했던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어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 없다. ‘사기꾼이다’ ‘탈세를 했다’ 등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그가 평소 유튜브 콘텐츠를 통한 봉사와 수익금 기부 활동을 펼쳐왔으며, 본격적인 활동 이후로는 뒷광고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구독자들 사이에서 동정론이 형성되기도 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