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입연 김조원 “재혼 사실무근…오보로 가정파탄 지경”

국민일보

드디어 입연 김조원 “재혼 사실무근…오보로 가정파탄 지경”

입력 2020-08-12 18:14 수정 2020-08-12 18:15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참모 가운데 다주택 처분 논란을 빚었다가 사퇴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자신을 두고 ‘말못할 가정사가 있다’ ‘재혼했다’는 정치권의 발언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에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 등은 사실과 너무도 다르다”며 “오보로 가정파탄 지경”이라는 입장을 보내왔다.


김 전 수석은 자신의 사퇴 과정을 두고 ‘뒤끝’이라는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선 “역시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자세한 경위에 대해선 “해명할 수도, 해서도 안 되는 위치”라고 일축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전날 KBS 1TV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수석과 군대 동기인 미래통합당 박성중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