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투가 여기 있었는데…’ 수해성금 내려다 퇴장한 이해찬

국민일보

‘봉투가 여기 있었는데…’ 수해성금 내려다 퇴장한 이해찬

입력 2020-08-14 17:22 수정 2020-08-14 17:2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kbs 캡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KBS에 홍수 극복 방송에 출연해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을 내려다가 봉투를 깜빡해서 퇴장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KBS 1TV에서 특별생방송으로 진행된 ‘수해극복 우리함께’에 출연했다. 이 대표는 “기상재해라고 할 정도로 피해 지역도 많고 규모도 크다. 재해복구 대책비가 너무 오래 전에 설정된 거라 현실성이 없어서 지금 기준의 2배 정도 올리려고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2배로 올리는 것만 중요한 게 아니고 우리가 함께하는 정신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신속하게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우리 국민들은 어려울 때일수록 연대를 하는 아주 좋은 전통을 가지고 있다”며 “코로나 극복도 우리는 함께 했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비해서 일찍 극복할 수 있었던 것처럼 이번 재해도 함께해서 빨리 극복하는데 동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저희 당과 정부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성금함에 봉투를 넣는 순서가 되자 이 대표는 양복 자켓 안주머니에서 봉투를 한참동안이나 찾지 못했다. 양쪽 주머니를 다 찾았지만 휴대전화밖에 나오지 않았다. 사회자가 “준비가 되는대로 다시 이따가 넣도록 하겠다”고 하자 이 대표는 머쓱한 표정으로 퇴장했다.

여권에 따르면 봉투는 이 대표의 주머니에 있었지만 수첩 등과 겹쳐 손에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뒷 차례에 봉투를 다시 넣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