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뇌세포 공격… 산소 공급 막아 신경세포 괴사”

국민일보

“코로나, 뇌세포 공격… 산소 공급 막아 신경세포 괴사”

입력 2020-09-11 08:4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발작이나 정신착란 증상을 보이는 건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기 때문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고, 인체 다른 부위의 감염보다 치명적인 결과를 부를 수 있다는 예일대 면역학자 이와사키 아키코 박사의 논문을 소개했다.

이와사키 박사는 코로나19로 숨진 환자의 뇌세포와 함께 실험용 생쥐, 줄기세포로 만든 장기유사체를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공격하는 과정을 연구했다.
이와사키 박사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두뇌에 침입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뇌세포의 복제 기능을 통해 번식한 뒤 산소 공급을 막아 신경세포를 괴사시킨다.

이와사키 박사는 “지카 바이러스처럼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바이러스에 대해선 인체의 면역기능이 작용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드러난 것처럼 바이러스가 은밀한 공격을 할 경우엔 면역기능도 작동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에게서 산소공급 부족으로 인한 뇌세포 손상을 확인한 다른 연구 결과와도 부합한다.

지금까지 의학계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호흡기관과는 달리 두뇌 침투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일반적이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숙주 세포의 앤지오텐신 전환효소2(ACE2)를 이용해 세포에 침투하지만, 두뇌엔 ACE2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이와사키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두뇌의 신경세포(뉴런) 연접부인 시냅스를 이용해 두뇌에 침입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작 등 신경계 관련 증상을 보이는 것은 뇌세포가 바이러스에 직접 공격을 당한 것이 아니라 인체 다른 부위의 염증이 뇌세포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는 반론도 제기된다.

이와사키 박사의 연구는 온라인으로 공개됐지만, 아직 학술지 게재를 위한 전문가 검토는 이뤄지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