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에게 구역질 나는 성적 모욕…일베 가만두지 않겠다”

국민일보

조국 “딸에게 구역질 나는 성적 모욕…일베 가만두지 않겠다”

입력 2020-09-15 15:40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한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에게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등을 일삼은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에게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조 전 장관은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딸에 대해 구역질 나는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 와중에 또 다른 다수 일베 회원의 유사 범죄가 포착되어 추가로 형사 고소를 했다.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일베 회원들이 딸을 소재로 올린 글에 대해 “보는 분들의 정신건강을 생각하여 쓰레기 같은 게시글 내용은 소개하지 않는다. 여성에게 할 수 있는 최악의 성적 침해 글이라는 말씀만 드린다”며 “피해의 확대 재생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피의자 특정과 처벌을 희망한다”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회원들에 대한 민사소송도 예고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가 악랄하고 저열한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타인의 명예를 중대하게 침해할 권리를 주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비록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지만 가만두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앙망문’(위장사과문을 뜻하는 일베 용어)을 100번 올려도 소용없다”고 글을 맺었다.

최민희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의 글에 “여성단체들의 선택적 성인지 감수성에 의아하다. 일베를 중심으로 한 극심한 여성비하·성희롱에 대해서는 왜 제대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지 알 길이 없다”며 “온라인상 성적 모욕 또한 오프라인 못지않게 심각하고 해당 당사자의 고통이 큰데 왜 관심을 갖지 않는지 알 길이 없다”는 댓글을 남겼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딸에 대하여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 모욕 글을 올린 일베 회원들에 대하여 ‘구약식 처분’(검사가 피의자의 범죄혐의가 명백하고 벌금형을 받을 사안이라고 판단하여 정식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내리는 처분)이 내려졌다는 통지를 받았다”며 “일베 게시판 등 온라인에서 같은 행위를 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계속 형사고소와 민사배상청구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