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들 측 “신원식, 면책특권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

국민일보

秋 아들 측 “신원식, 면책특권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

“마치 추미애가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 부추겨”

입력 2020-09-16 15:43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추미애 장관 아들 측 변호인이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을 두고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신 의원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어떤 여자분이 서모씨 휴가 연장에 관련돼 문의든 부탁이든 하는 전화가 왔었다”며 “목소리는 여자분이었는데, (이름은) 추 장관의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했다.

이를 두고 서씨 측 변호인은 입장문을 내고 “마치 추미애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 주장이 아닐 수 없다”며 “확인되지 않은 제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지난번에도 자신의 3사단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 지원단장을 내세워 서씨의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자숙을 해도 모자랄 분이 또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 다른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과 서씨 측은 자대배치나 통역병 선발 관련한 청탁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 지원단장이었던 이철원 전 대령은 입장문을 통해 “서씨를 용산에 배치해 줄 수 있냐는 청탁 전화가 있었다는 보고를 참모 중 한 명으로부터 받았다”고 맞서고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