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손녀 윤주경 “秋 아들이 안중근이라니… 너무 참담”

국민일보

윤봉길 손녀 윤주경 “秋 아들이 안중근이라니… 너무 참담”

입력 2020-09-16 20:08
윤봉길 의사 장손녀인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봉길 의사 장손녀인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은 16일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 “너무나 참담하다”고 했다. 윤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 의사의 말을 들으려면 더 낮은 자세로 군 복무를 해 공정하지 않았다는 말을 듣지 않도록 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정책 질의에만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박 대변인의 안 의사 비유 발언이 나오자 작심한 듯 떨리는 목소리로 서씨 관련 질의를 시작했다. 그는 “안 의사의 이름이 가볍게 언급되는 것이 너무 마음이 아파서 정말 끝까지 하지 않으려던 질의를 이 자리에서 참담한 심정으로 한다”며 “여당 의원들이 말끝마다 서씨가 군대에 안가도 되는 데 갔다고 미화하는 것이야말로 국기문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서씨가 위국헌신군인본분이라는 아주 거룩한 일을 했다고 하는데 후보자 생각은 어떤가”라고 서 후보자에게 직접 물었다. 서 후보자는 난처한 표정으로 “군에 갈 수 있으니까 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만약 우리 동네에서 좌판을 깔고 콩나물을 파는 아주머니 아들이 이런 경우였다면 이 많은 국회의원이 벌떼처럼 일어나서 그를 보호하려고 노력했을까”라며 “이것이 특혜 현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며칠 상황을 보면서 너무나 참담해 독립운동하신 분들이 오늘 이런 모습을 보려고 나라를 위해 헌신했을까 생각했다”며 “어떻게 감히 서씨를 안 의사와 비교하나”고 날을 세웠다.

앞서 박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서씨를 향해 “위국헌신군인본분이라는 안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박 대변인은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