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 첫 회견 “북한 납치 문제 전력”…한·일 관계 언급 無

국민일보

스가 총리 첫 회견 “북한 납치 문제 전력”…한·일 관계 언급 無

입력 2020-09-17 06:57 수정 2020-09-17 09:52
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새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반면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언급 자체를 하지 않았다.

스가 총리는 1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모든 납치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전후 외교의 총결산을 목표로 하고,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전임자인 아베 신조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납치 문제가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아베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정권의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이어 “미·일동맹을 기축으로 한 정책을 전개하겠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쌓고 싶다”며 외교 정책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하지만 한국에 관한 발언은 하지 않았다. 중국 러시아 북한 등 일본과 인접한 외교 상대에 관해서는 직간접적으로 언급했으나 한국만 빠진 셈이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의 주요 정책을 계승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그는 아베 정권의 과업을 “확실히 계승해서 전진시키는 것이 나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완화, 재정정책, 성장전략 등 아베 정권이 추진한 이른바 ‘3개의 화살’ 정책을 거론하며 “아베노믹스를 계승해 앞으로도 한층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