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8억 투자…손실률 95%” 김한석도 당했다

국민일보

“라임펀드 8억 투자…손실률 95%” 김한석도 당했다

입력 2020-09-17 13:35 수정 2020-09-17 15:30
개그맨 김한석. 연합

투자자에게 손실 가능성을 숨기고 라임자산운용 펀드 상품을 약 2000억원어치 판매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장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의 공판에 개그맨 김한석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장씨를 통해 투자했다 손해를 본 당사자로 다른 피해자들과 함께 장씨를 고소한 상태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장 전 센터장의 공판에서 김씨는 “장씨가 ‘라임 펀드의 원금 손실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고 예금처럼 안전하다. 손실이 날 가능성은 로또 당첨되기보다 어렵다’고 말해 그대로 믿고 펀드에 가입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전세 보증금 8억2500만원을 투자하는 것이라 항상 안전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장씨도 100% 담보가 있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없는 안전한 상품이라고 말했다”며 “안전하게 수익을 내는 상품이라고 해서 주변 동료들에게도 가입한 상품과 장씨를 소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김씨는 계약 과정에서 절차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자는 항상 장씨에게 구두로 설명을 듣고 돈부터 보낸 뒤 나중에 계약서에 서명했다”며 “계약서에 자필로 적어야 하는 문구도 장씨가 미리 연필로 적어오면 그 위에 덧대 쓰는 방식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서에 ‘공격형 투자’, ‘원금 30% 손실 감수’ 등의 문구가 있어서 물어봤지만, 장씨는 항상 형식적인 것이니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며 “상품 가입서나 약관 서류 등도 제대로 못 받았다”고 진술했다.

투자한 라임 펀드의 잔액에 대해선 “아직 환매 받지 못했으며 2개월 전에 받은 메일에는 손실률이 95%로 거의 남은 것이 없다고 나왔다”고 말했다.

김씨의 법률 대리인인 김정철 변호사는 지난 16일 SNS에 “김씨는 라임 피해자들의 피해구제에 매우 중요한 증거자료와 범죄자들을 구속하는데 단초를 제공한 용기를 내주신 분”이라며 김씨가 올해 2월 공개된 장 전 센터장의 녹취록을 제공한 피해 당사자라고 설명했다.

장 전 센터장과 김씨의 통화 녹취록에는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현재 구속돼 재판 중인 김모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이 등장한다. 당시 장씨는 김 회장을 “로비를 어마무시하게 하는 회장님”으로 지목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