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추미애 아들 자료요청? 불응·은폐·파기 없었다”

국민일보

국방부 “추미애 아들 자료요청? 불응·은폐·파기 없었다”

입력 2020-09-18 13:24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 등을 수사중인 검찰이 지난 15일 국방부 압수수색을 마치고 국방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의 민원실 문의 의혹 관련 검찰의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18일 “국방부가 감찰 요구에 불응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자료를 고의로 파기하거나 은폐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가 민원실 전화 파일 등의 자료를 제출하라는 검찰 요구에 불응하자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는 보도에 대한 반박이다.

앞서 검찰은 추 장관 부부가 2017년 6월 민원을 제기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방부 내부 문건이 외부로 유출된 지난 9일 국방부에 민원 전화 기록 및 자료를 요청했다. 이후 지난 11일 자료 범위를 확대해 자료를 재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자료 요청 나흘 만에 국방부를 압수수색해 직접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2017년 6월 한 달간 민원실 통화 기록과 통화 녹음을 전부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