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 만에 7000만” 대박 터진 한국관광공사 홍보 영상

국민일보

“2달 만에 7000만” 대박 터진 한국관광공사 홍보 영상

입력 2020-09-20 11:21 수정 2020-09-20 12:30
한국관광공사 유튜브 캡처

한국관광공사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관광 홍보 영상이 조회수 7000만뷰 이상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7월 30일 한국관광공사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의 리듬을 느껴보세요(Feel the Rhythm of KOREA)’라는 제목으로 영상 3편이 올라왔다. 서울과 부산, 전주의 모습을 담은 관광 홍보 영상이다. 영상 제작은 LG 계열 광고회사 HS애드가 참여했다.

해당 영상들은 게시된 지 2달 만에 각각 20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총 7000만뷰를 달성했다. 페이스북, 틱톡 등에서 기록한 수치까지 합하면 2억6000만뷰가 넘는다.

한국관광공사 유튜브 캡처

서울 홍보 영상에서는 청와대를 배경으로 흥겨운 판소리가 시작된다.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소속 무용수들은 노래에 맞춰 다짜고짜 유쾌한 군무를 춘다. 이들은 리움미술관, 덕수궁, 자하문터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을 방문하며 계속해서 춤을 춘다. 특별한 영상 효과도 없다. 명소 이름만 조그마한 글씨로 등장한다.

전주와 부산 홍보 영상 역시 마찬가지다. 이들은 판소리에 맞춰 춤을 추고 유명 관광지를 순서대로 방문한다. 1분30초 남짓의 영상은 한국적 코드에 중독적 춤사위를 담아내며 해외 네티즌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유튜브에는 ‘리액션 영상’까지 등장했다. 해당 영상을 본 한 외국인은 “국악으로 전통 한국이랑 현대 한국이랑 합쳐 놓으니까 너무 좋다”며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신선했다. 춤이랑 복장도 특이해서 끝까지 보는 것 같다. 영상미도 아주 좋다”고 말했다.

3편의 영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당장은 한국 방문이 어렵지만, 힘내고 나중에 만나요”라는 문구로 마무리된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영상은 포스트 코로나를 위해서 만들었다”며 “당장 해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은 어렵지만 한국 관광 브랜드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알려 코로나19 이후 방한을 유도할 예정이다. 안동, 강릉, 목포 등의 관광 명소를 담은 영상도 올 하반기 추가로 촬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