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국민에게 큰 위로와 용기된 BTS, 감사하다”

국민일보

노영민 “국민에게 큰 위로와 용기된 BTS, 감사하다”

입력 2020-09-20 14:02 수정 2020-09-21 08:56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탄소년단(BTS)이 신곡 다이너마이트를 통해 ‘K컬처의 새 역사를 썼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우리 국민께 큰 위로와 용기, 자부심이 돼 주어 감사하다”고 남겼다.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나는 우리나라가 남의 것을 모방하는 나라가 되지 말고 높고 새로운 문화의 근원이 되고,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되기를 바란다’ 백범 김구 선생은 문화강국을 소원하셨다”고 했다. 이어 “75년이 지난 지금, 우리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수상했다”며 “방탄소년단(BTS) 신곡 ‘Dynamite’가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를 기록하며 K컬처의 새 역사를 썼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아울러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더 킹:영원한 군주’는 넷플릭스 아시아권에서 ‘가장 많이 본 콘텐츠’ Top 10을 차지하며 많은 사람의 큰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BTS는 지난 19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청년리더’로 대표연설에 나섰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분들을 응원하겠다”며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 실장도 이런 행사에 맞추어 글을 적은 것으로 보인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