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돌’ 정세운, ‘청하 벌써 12시’ 인간시계 변신

국민일보

‘퀴즈돌’ 정세운, ‘청하 벌써 12시’ 인간시계 변신

입력 2020-09-21 10:51

오늘(21일) 저녁 8시 30분 방송하는 KBS 2TV ‘퀴즈 위의 아이돌’(이하 ‘퀴즈돌’)은 다국적 K-POP 아이돌들이 퀴즈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불꽃 튀는 퀴즈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10회에서는 선배돌 김종민, 강남, 닉쿤, 보미와 짜릿한 퀴즈 맞대결을 펼칠 후배돌로 ‘핑크 꽃미남 군단’ 하성운,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이 출연해 소녀 팬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일 예정이다.

특히 ‘핑크 꽃미남 군단’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갈고 닦은 예능감과 센터급 비주얼, 환상의 입담까지 다 갖춘 한도초과 매력과 승부욕을 불태울 것으로 보인다. 하성운,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이 한 팀으로 똘똘 뭉쳐 선보일 재미와 웃음, 케미는 어떨지 글로벌 팬들의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그런 가운데 정세운이 인간시계로 파격 변신해 시선을 강탈한다. 가수 청하의 레전드곡 ‘벌써 12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 이에 김종민은 “정말 창의적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하성운은 “너 천재야? 창작가야?”라며 혼자 보기 너무 아까운 ‘정세운표 벌써 12시’를 향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정세운은 시침과 분침은 물론 초침까지 연기대상감 표현력으로 연기해 현장의 뜨거운 박수 갈채를 자아냈다는 후문.

이와 함께 ‘선배돌’ 강남이 정세운을 향한 무조건적 편애를 폭발시켜 관심이 모아진다. 강남은 “세운이 덕분에 이상화와 결혼할 수 있었다”며 자신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 것. “(이상화와 프로그램을 같이 했는데) 방송에 안 나간 수많은 일들이 있었다. 세운이는 (우리가 사귀는 거) 다 알고 있었는데 사람들한테 이야기를 안 하더라”며 “세운이는 나에게 정말 특별한 존재”라고 못박아 두 사람의 돈독한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대로 증폭시킨다.

이처럼 청하의 ‘벌써 12시’ 댄스를 재해석하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인 정세운의 인간시계 변신은 오늘(21일) 저녁 8시 30분 KBS2 ‘퀴즈 위의 아이돌’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