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넘사벽 낚시꾼 KCM “죄송합니다”

국민일보

‘도시어부2’ 넘사벽 낚시꾼 KCM “죄송합니다”

입력 2020-09-22 09:56

오는 24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0회에서는 화성에서 ‘도시어부 VS 반 도시어부’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반 도시어부팀의 에이스 KCM이 위기를 맞는다.

지난 방송에서 KCM은 모두를 떨게 만든 ‘넘사벽’ 낚시 실력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시청자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KCM은 지칠줄 모르는 자신감을 폭발시키며 도시어부팀의 철저한 견제를 받는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이날 KCM은 “100수 한 번 채워보겠습니다”라고 외치는가 하면 “이제는 큰 거 잡고 싶다”라며 빅원의 욕심까지 드러냈다고 전해져 시선이 집중된다. 특히 KCM의 깐족거림은 원조 깐족보이 이수근을 능가하는 수준이었다고.

계속되는 수확으로 흥이 폭발한 KCM은 “고기잡으면서 미안해하는 건 처음”이라면서도 끊임없이 콧노래를 불러 상대를 자극했고. 주위의 따가운 눈총에도 KCM은 아랑곳않고 “붕어가 내 노래 듣고 올까 해서요”라며 해맑게 받아쳤다고 전해져 빅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KCM의 대활약을 눈엣가시로 여긴 이경규는 급기야 “진짜 얄밉다. KCM은 정체가 뭐냐”라며 그의 독보적인 실력에 부러움을 폭발시키다가 이내 “KCM이 프로그램 다 버려놨다”라며 참을 수 없는 질투를 뿜어냈다고 한다.

그러나 한없이 고공행진하던 KCM에게 이날 뜻밖의 위기가 찾아왔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경규가 날카로운 관찰력으로 KCM에게 강력한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이태곤은 “반칙 걸렸네”라며 이경규와의 ‘빌런 케미’를 터트리기 시작했다고.

진땀을 흘리던 KCM은 급기야 허리를 90도로 숙이며 도시어부팀에 “죄송합니다”라고 급 사과하기에 이르렀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넘사벽 낚시 실력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킨 ‘어신’ KCM에게 과연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도시어부와 반 도시어부의 자존심 내건 한판 승부의 결과는 24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채널A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