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윤상현, 이혼 서류에 실직까지 엎친데 덮쳐

국민일보

‘18 어게인’ 윤상현, 이혼 서류에 실직까지 엎친데 덮쳐

입력 2020-09-22 13:52

JTBC ‘18 어게인’ 김하늘, 윤상현의 살얼음판 같은 호프집 냉전이 포착돼 궁금증이 고조된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강타하며 넘사벽 초공감 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는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촘촘하고 빠른 전개와 위트 넘치는 연출,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활약이 시너지를 폭발시키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지난 1화에서는 남편 홍대영(윤상현/이도현 분)이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에게 이혼서류를 받고, 직장에서는 해고돼 인생을 후회하던 순간 리즈시절 몸으로 돌아가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홍대영은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쌍둥이 남매가 다니는 학교에 입학, 첫날부터 다사다난한 고교라이프를 선보여 앞으로 변화될 인생을 궁금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정다정이 홍대영과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아 이에 대한 궁금증 또한 고조되고 있다.

이와 관련 ‘18 어게인’ 측은 오늘(22일) 2화 방송에 앞서 냉랭한 기류가 흐르는 김하늘(정다정 역)과 윤상현(홍대영 역)의 호프집 투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서 김하늘은 취해 있는 윤상현을 다정하게 깨우고 있다.

하지만 윤상현은 그런 김하늘을 향해 원망을 토로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그의 눈빛에서 왠지 모를 설움이 느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김하늘이 가슴 먹먹한 눈물방울을 떨어트려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과연 두 사람이 냉전 상태에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JTBC ‘18 어게인’ 제작진은 “첫 방송부터 뜨거운 관심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며 “지난 1화에서 남편 대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면 오늘(22일) 2화에서는 아내 다정의 이야기가 담긴다. 특히 다정이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 이유가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초공감 휴먼 판타지 JTBC ‘18 어게인’ 2화는 오늘(22일) 밤 9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