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지수X하석진, 폭풍전야 와인 파티

국민일보

‘내가예’ 지수X하석진, 폭풍전야 와인 파티

입력 2020-09-23 10:54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이하. ‘내가예’)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로 임수향, 지수, 하석진, 스테파니 리의 와인 파티가 포착돼 시청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내가예’ 측은 10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 질투, 의심이 복잡하게 얽힌 자리로 유일하게 날 선 눈빛을 세우고 있는 하석진의 모습이 궁금증을 한껏 높인다.

지난 9회에서는 서진(하석진 분)이 7년만에 집에 돌아왔지만, 여전히 돈독한 아내 오예지(임수향 분)와 동생 서환(지수 분)의 관계를 질투했다. 심지어 서환의 동창 김인호(이승일 분)가 “형 없는 사이 환이랑 예지쌤 스캔들 났던 거 모르나?”라고 도발, 이후 서진이 지역 커뮤니티를 달군 두 사람의 스캔들 기사를 확인하며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결국 둘 사이를 의심한 서진은 “너 아직도 예지 좋아하니? 둘이 잤니?”라며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임수향, 지수, 하석진, 스테파니 리는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면서도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을 빚어내 호기심에 불을 지핀다. 특히 신경이 바짝 곤두선 하석진과 이에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지수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화기애애한 웃음이 맴도는 평화로운 자리지만 서로를 향한 얽히고 설킨 시선 속 팽팽한 신경전이 오간다. 이와 함께 지수 옆에 자리한 스테파니 리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랑하는 지수를 위해 연고도 없는 한국에 오게 된 모습인 것. 과연 스테파니 리가 임수향, 지수, 하석진의 삼각 로맨스에 예측 못한 변수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제작진은 “한국에 온 스테파니 리의 등장으로 삼각 로맨스가 격동기를 맞으며 새 국면에 들어선다.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테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 여자를 지켜주고 싶었던 형제. 그리고 그들 사이에서 갈 수 없는 길, 운명 속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2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