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김하늘, 웃음+맴찢+설렘까지 몰입도 폭발

국민일보

‘18 어게인’ 김하늘, 웃음+맴찢+설렘까지 몰입도 폭발

입력 2020-09-23 11:16

지난 22일(화)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에서는 쌍둥이 남매의 진심을 알게 된 아빠 홍대영(윤상현/이도현 분)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김하늘이 이혼을 결심한 이유가 남편 윤상현의 후회였음이 드러나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했다.

이날 다정은 뒤늦은 꿈을 이루기 위해 JBC 아나운서 면접 시험장을 찾았다. 이에 다정은 실전이란 생각으로 모든 상황에 순발력 있게 대처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심사위원들은 다정이 11학번이라고 하자 28살로 착각해 만점을 부여했다.

한편, 쌍둥이 남매가 다니는 세림고에 동급생으로 들어간 아빠 우영(대영)은 자신이 몰랐던 불량한 모습을 지닌 딸 시아(노정의 분)와 학교폭력을 당하는 아들 시우(려운 분)의 모습을 알게 돼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우영(대영)은 두 사람이 아빠였을 땐 털어놓지 않았던 속마음을 친구에게는 털어놓자 생각이 많아질 수밖에 없었다. 하고 싶은 게 없다던 시아는 하고자 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농구에 관심이 없다던 시우는 꾸준히 홀로 농구를 해왔던 것. 이에 우영(대영)은 “지금 애들한테 필요한 사람은 아빠 홍대영이 아니라 같은 학교 다니는 친구 고우영인 거 같아”라고 자조해 짠내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아내 다정과 리즈시절 몸으로 돌아간 우영(대영)의 첫 만남이 담겨 웃음을 터트렸다. 우영은 담배를 피려 다 우연히 전자담배를 손에 든 시아를 발견하고, 나란히 부모님 소환이 떨어진다. 이에 학교를 찾아온 다정은 남편 대영과 쏙 닮은 우영을 보자 마자 양손으로 얼굴을 덥석 잡은 데 이어, “진짜 닮았는데”라며 이리저리 훑어보는 모습으로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후 다정을 둘러싼 우영과 예지훈(위하준 분), 최일권(이기우 분)의 사각 로맨스가 예고돼 관심을 고조시켰다. 다정은 “열을 세고 딱 눈을 떴을 때 처음 눈에 들어온 남자랑 사귀는 거야”라는 추애린(이미도 분)의 제안에 변화된 인생을 꿈꾸며 눈을 감고 걷기 시작했다. 그러나 열 번째 걸음을 뗀 다정이 차에 치일 뻔한 순간 구해준 건 다름아닌 우영(대영)이었다. 이와 함께 뒷걸음질 치는 다정을 받쳐준 지훈과, 다정을 데려다 주기 위해 차를 끌고 온 일권의 모습이 차례로 담겨 설렘을 자아냈다. 이에 앞으로의 로맨스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내 다정이 이혼을 결심한 이유가 공개돼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시아가 피었던 전자담배는 원래 대영(우영)에게 주려던 선물. 하지만 다정이 선물을 주려던 날 취해있던 대영은 “그래 후회한다”라며 과거 선택에 대한 후회가 섞인 울분을 드러냈고, 이에 눈물을 쏟아내는 다정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미어지게 했다. 그러나 다정은 우영이 대영인 줄은 추호도 모른 채 농구선수가 꿈이라는 그를 향해 “내가 옆에서 봐서 잘 알아. 대영 아저씨가 얼마나 힘들게 꿈을 키워왔는지”라며 대영의 이야기를 건네 뭉클함을 선사했다. 이에 우영은 “듣기 좋아요. 나 위해 주는 말 오랜만에 들어서”라며 눈시울을 붉혀 가슴을 찡하게 했다.

그러나 이내 우영(대영)의 정체를 눈치챈 듯한 다정의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높였다. 조깅을 하던 다정은 클랙슨 소리에 차에 치일 뻔한 자신을 구해준 과거의 대영과 현재의 우영의 모습을 떠올렸고, 대영의 고교시절 사진까지 확인했다. 이에 곧장 우영에게 찾아가 “너.. 홍대영”이라며 분노의 눈빛을 표출한 다정의 모습이 포착돼, 우영의 정체를 알아챈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치솟게 했다.

뿐만 아니라 말미 5개월 전 대영을 도촬한 데 이어, 우영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수상한 그림자가 포착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누군가가 대영이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걸 알아챈 것은 아닌지, 미스터리한 인물의 정체에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처럼 ‘18 어게인’은 웃음과 공감, 맴찢, 설렘을 오가는 스토리로 단 2회만에 인생 드라마라는 호평이 쏟아졌다. 특히 김하늘은 엄마로서의 따뜻함은 물론, 아나운서로서의 당찬 면모까지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동시에 이도현에서 윤상현으로, 윤상현에서 이도현으로 자연스레 오가는 연출과 이 연출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두 사람의 2인 1역 연기의 ‘18 어게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