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겟잇뷰티’ 메인 MC 선미, 커버 메이크업 도전

국민일보

‘겟잇뷰티’ 메인 MC 선미, 커버 메이크업 도전

입력 2020-09-23 17:27

오늘 (23일) 오후 ‘스튜디오 겟잇뷰티’의 선미는 장도연과 함께 브이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하며 뷰티 프로그램 메인 MC로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 메인MC로 발탁된 선미는 장도연과 함께 밝은 인사로 라이브를 시작했다. “저도 ‘겟잇뷰티’를 보면서 자랐다고 말할 수 있고, 드럭스토어에 가면 프로그램의 1위 아이템이라는 표시가 있다”며 평소 ‘겟잇뷰티’의 애청자임을 밝혔다.

선미는 ‘스튜디오 겟잇뷰티’의 뷰라벨과 쇼라벨 코너를 직접 소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특히 쇼라벨 코너에서는 “여러분의 쇼핑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소개해드릴 예정이다. 기대 많이 해달라”고 전했다.

또한 선미는 자신이 직접 구매하고 사용하는 아이템들을 소개하며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롱코트와 다양한 디자인의 부츠, 립스틱을 소개한 선미는 “패션이든 메이크업 제품이든 직접 직구 하는 편이다. 고유통관번호가 필요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선미는 장도연과 ‘When We Disco’ 커버 메이크업에 도전했다. 그는 장도연의 의상과 잘 어울리도록 은은한 발색을 연출하며 과하지 않은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장도연 역시 만족감을 드러냈고, 선미는 “레트로 메이크업이지만 일상 생활에서도 충분히 하실 수 있는 메이크업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선미는 장도연과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장도연이 “정말 글로벌하시다. 글로벌 팬 분들 중에 기억에 남는 국가는 어디였나”고 하자, 선미는 “이집트에도 저희 팬 분들이 계시더라.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선미는 이날 방송을 마무리하며 “안 궁금한데 알려드리는 건 아닌가 걱정했다. 도연 언니가 너무 궁금한 눈빛으로 물어봐주셔서 용기를 내서 소개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서로의 팁들을 공유하다 보니까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선미가 메인 MC를 맡은 ‘스튜디오 겟잇뷰티’는 MZ세대 뷰티 타깃층을 겨냥해 디지털 플랫폼을 중심으로 개편된 디지털 콘텐츠이자 새롭게 출범하는 뷰티 특화 디지털 스튜디오의 브랜드명으로 오는 25일 오후 11시 온스타일과 올리브에서 첫 방송 된다. 사진제공=백만뷰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