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회에 청산가리 협박편지 “가상화폐 14억 내놔”

국민일보

신천지 교회에 청산가리 협박편지 “가상화폐 14억 내놔”

신천지 대전교회에 독극물과 협박편지 배달, 경찰 수사 중

입력 2020-09-23 21:32
신천지 대전교회. 연합뉴스

신천지 대전교회에 독극물과 함께 협박 편지가 우편으로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신천지 대전교회 측은 교회 입구에 신도를 협박하는 내용의 글과 USB 메모리, 하얀색 가루가 담긴 편지 봉투가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해당 가루를 감식한 결과 청산가리로 확인했다.

14억 4천만원을 요구한 발신인은 “돈을 보내지 않으면 국민과 신천지 신도에게 해를 끼치겠다”는 협박성 메시지를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가상화폐를 이용한 송금 방법도 구체적으로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천지 건물 주변 CCTV를 확인하는 등 발신인을 추적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