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격 공무원 친형 “월북이라는 근거가 뭐냐” 분통

국민일보

北피격 공무원 친형 “월북이라는 근거가 뭐냐” 분통

“신분증·공무원증 배에 있는데 동생으로 특정”

입력 2020-09-24 15:44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표류하던 중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연합뉴스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다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친형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우리 군 당국의 사건 경위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군 당국은 A씨가 북한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있는 등 자진 월북으로 보인다고 밝혔는데 그 근거가 뭔지 모르겠다는 것이다.

자신을 A씨의 친형이라고 밝힌 B씨는 24일 페이스북에 “현재 언론과 방송에 나오는 서해어업단 피격 사망 보도가 저희 동생”이라며 “정부는 말로만 규탄한다고 떠드는데 최소한 유가족인 저에게 아무런 통보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신분증과 공무원증이 선박에 그대로 있는데도 불구하고 (언론은) 동생이라고 특정(하고 있다)”며 “월북이라는 단어의 근거가 어디서 나왔는지, 왜 콕집어 (동생으로) 특정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군 관계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표류 중이던 A씨가 북한 경비정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A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신발을 벗고 배에서 내린 점 등도 월북 의도를 추정하는 근거로 봤다.

B씨는 “참담하기 그지없다. 어떻게 이런 보도가 나가는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날씨가 아무리 좋아도 조류가 보통 지역과 달리 상당히 세고 하루 네 번 물때가 바뀐다”면서 “(A씨가) 실종돼 해상에 표류한 시간이 30시간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헤엄쳐서 갔다고?”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해역은 다른 지역보다 조류가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B씨는 이에 앞서 올린 글에서 “정부의 발표를 기다리지만 지금부터는 정부에서 군민의 생명을 불합리하게 몰아가고 추정적으로 처리한다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쓰기도 했다.

페이스북 캡처

연평도 실종자 피격에 당혹스러운 靑…대책마련 분주
“아이 둘 둔 공무원, 월북하다 사망”…野 “납득 안 된다”
[속보] 靑 “북한, 우리국민 총격 살해 강력 규탄…책임져야”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