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 청소하랬더니…생선좌판처럼 잉어 널어놓은 알바생

국민일보

연못 청소하랬더니…생선좌판처럼 잉어 널어놓은 알바생

50마리 떼죽음…알바생 5000만원 물어줘야 할 판

입력 2020-09-26 05:13
연못에 널린 잉어들 사진, 떼죽음 당한 잉어들을 보고 망연자실한 집주인 아쉬나르

‘연못 청소해준대서 믿고 맡겼더니 돌아오는 건 잉어들의 떼죽음?’

말레이시아에서 한 남성이 청소업체에 수조 청소를 맡겼다가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로 자신이 아끼던 비싼 잉어 50마리를 모두 잃게 된 사건이 발생했다.

말레이시아 매체 월드오버즈(Worldofbuzz)에 따르면 지난 20일 무드 아쉬누르(Muhd Ashnur)씨는 자신의 SNS에 청소업체 아르바이트생이 자신의 연못을 청소하다가 물고기를 모두 죽였다는 이야기와 함께 사진 여러장을 게시했다.

ratu aquatic

ratu aquatic

아쉬누르 씨는 자신의 집 마당 연못 청소를 위해 청소업체를 불렀다. 이윽고 아르바이트생이 도착했다. 연못을 청소하려던 아르바이트생은 잉어들이 물 밖에 나오면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모양이다.

연못을 청소하기 전 물고기들을 다른 물통에 따로 담아놓아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던 아르바이트생은 돌이킬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 연못 청소를 위해 물고기들을 모두 밖으로 빼낸 후 가지런히 줄을 세워 널어둔 것이다.

사진을 보면 물고기들은 가만히 누워 다시 물로 돌아가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ratu aquatic

청소가 끝난 후 집에 와 상황을 파악한 아쉬누르는 분노하고 절망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나는 오늘 정신을 잃을 정도로 미치게 화가 난다!”라고 썼다. 이어 “오늘 연못 청소를 도와줄 일꾼을 고용했는데 그 사람이 청소를 했다. 그런데 내 물고기가 다 죽어있었다”라며 자신의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사진 속 관상용 잉어는 한 마리당 수천 링깃을 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링깃은 약 300원으로 한마리당 피해액은 수십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월드오버즈는 아르바이트생이 죽은 잉어를 모두 배상하려면 주인에게 적어도 5000만원 이상은 물어줘야 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물고기가 물속에 있어야 하는 걸 모르는 사람도 있나”라며 황당해했다. 또 “사랑하는 물고기들을 한순간에 모두 잃은 주인에게 애도를 표한다”는 이들도 있었다.

송다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