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검증 안된 백신 대량 투여… 국민 목숨 건 도박

국민일보

中 검증 안된 백신 대량 투여… 국민 목숨 건 도박

공무원, 제약사 직원, 기자 등 수십만명 접종

입력 2020-09-27 11:36 수정 2020-09-27 11:50

중국이 아직 검증이 끝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임상시험과 별개로 수십만명에게 투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 국영회사 임직원과 정부 공무원, 백신을 개발 중인 제약회사 임직원들이 현재 3상 임상시험 중인 중국산 실험용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서 개발한 3개사 백신이 국외에서 각각 3상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지만, 이와 별도로 자국민들에게도 광범위하게 투여 중이라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중국인 수는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십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은 수십만명이 자사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고, 시노백(Sinovac·科興中維) 생물유한공사는 베이징에서만 1만명 이상에게 자사 백신을 투여했다고 말했다. 시노백 임직원 3000명과 그 가족도 대부분 백신을 접종했다고 한다.

홍콩 봉황TV는 중국의 기자들도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고 최근 보도했다.

NYT는 공무원과 국영회사 직원, 제약사 직원들이 임상시험 중인 백신을 접종하라는 상부의 압력을 거부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발해 수십편의 국내 항공편이 취소된 가운데 17일 방호복을 입은 여행객이 가방을 끌고 베이징 국제공항 출국장을 지나고 있다. 연합

당초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하면서 의료진, 전염병 통제인력, 국경 검문 요원, 도시 필수업무자 등을 위주로 접종하겠다고 밝혔으나 그 대상을 크게 확대한 셈이다.

중국은 조만간 학교와 유치원 교사, 슈퍼마켓 종업원, 양로원 직원, 해외 위험지역 방문자 등으로 긴급사용 대상을 더 확대할 예정이다.

이뿐만 아니라 이르면 11월 일반 대중을 상대로 백신 사용을 승인하겠다는 구상까지 중국 고위 관리들의 입에서 나오고 있다.

NYT는 중국이 백신 성공에 커다란 도박을 건 셈이라면서 이러한 중국의 조치가 세계 보건 전문가들을 당혹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검증이 끝나지 않은 백신은 위험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효험이 없을 수 있는데도 접종자들에게 ‘난 안전하다’는 잘못된 믿음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 포럼에 참석한 천더밍 전 상무부장이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며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고 호언장담한 바 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부정적인 결과를 많이 낳을 수 있다”며 “미검증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감염된 후 그 사실을 모르고 퍼뜨릴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