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불법집회 참여자 즉시 검거·운전면허 정지”

국민일보

“개천절 불법집회 참여자 즉시 검거·운전면허 정지”

입력 2020-09-27 15:42 수정 2020-09-27 15:45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불법집회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천절에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특히 서울시 경계, 한강다리, 집회장소까지 삼중의 차단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며 “관련 단체에서는 지금이라도 집회 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개천절 집회를 강력하게 단속하겠다는 정부의 경고에도 일부 단체가 차량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하자 다시 한번 엄격하게 공권력을 행사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정 총리는 또 추석 연휴에 코로나19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 “이번 만큼은 부모님과 친지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안전과 건강을 챙겨드리는 것이 최대의 효도이고 예의”라고 말했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서는 “해당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조속히 확인하고 이를 투명하고 소상히 보고하겠다”며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게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정총리 “올해 추석은 부모님 안 뵙는 게 효도”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