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10명 이상 모임 금지”… 프랑스 “파리 등 9곳 야간 통금”

국민일보

독일 “10명 이상 모임 금지”… 프랑스 “파리 등 9곳 야간 통금”

프랑스 일드프랑스, 마르세유 등 오후 9시 이후 통행금지
최근 유럽 코로나19 확산세 미국 추월…지난 봄 이후 처음

입력 2020-10-15 18:07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문 닫은 바 앞을 지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무섭다. 프랑스 주요 도시에서 야간 통행금지가 시행되고, 독일에선 10명 이상 모임이 금지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에서 오는 17일부터 최소 4주간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통행금지령이 내려지는 곳은 파리를 포함하는 수도권인 일드프랑스, 마르세유, 리옹, 릴, 그르노블, 생테티엔, 루앙, 툴루즈, 몽펠리에 등 코로나19 최고경계 등급이 매겨진 9개 지역이다. 이들 지역에선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통행이 제한된다.

이 조치에서 예외로 인정되는 상황은 오후 9시 이후 퇴근하거나 야간 근무를 하는 경우,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등이다. 합당한 이유 없이 통금을 지키지 않으면 벌금 135유로(약 18만원)를 내야 한다.

AFP 통신은 이번 조치로 프랑스 전체 인구 6700만여명 가운데 30% 가량이 영향을 받게 된다고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병원이 감당하지 못할 수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 2만명씩 발생하는 확진자를 3000∼5000명 수준으로 낮추는 게 목표”라면서 “우리는 행동에 나서야 하는 단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17일부터 국가보건 비상사태를 다시 선포하기로 의결했다. 프랑스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3월 24일 국가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가 7월 10일 종료했다. 이날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2만2591명 늘어 누적 77만9063명으로 집계됐다.

독일 16개 주 정부는 술집 야간 영업을 금지하고 10인 이상의 개인적인 모임을 제한하는 등 통제에 나섰다. 향후 7일간 신규 감염자가 10만명당 50명에서 35명으로 내려갈 경우 통제를 완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며칠, 몇주에 걸쳐 우리가 하는 일이 이번 전염병 대유행 극복에 결정적인 일이 될 것”이라면서 “내일과 내일모레 좋은 삶을 영위하기 위해 특히 젊은이들에게 파티 없이 지낼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아일랜드 자치정부는 소규모 봉쇄조치인 ‘서킷 브레이크’를 도입키로 했다. 오는 16일부터 4주간 펍과 식당은 포장 외에 영업이 제한되며 주류판매점과 슈퍼마켓은 오후 8시 이후 술을 판매할 수 없다. 15명 이상의 모임도 불가능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집계에 따르면 유럽연합 27개국과 영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7만8000명이 증가했다. 이는 100만명당 152명꼴로 같은 기간 미국의 하루 평균 신규확진자 4만9000명(100만명당 150명)을 넘어선 것이다.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미국을 추월한 것은 지난봄 코로나19가 정점이었을 때 이후 처음이라고 WSJ는 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