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워서 악당도 항복” 네티즌들 녹인 경찰준비견 ‘샘’

국민일보

“귀여워서 악당도 항복” 네티즌들 녹인 경찰준비견 ‘샘’

입력 2020-10-17 08:53
Boredpanda 홈페이지 갈무리

“앙! 범죄자들 물면 절대 안 놓을 거야!”

사진 속 새끼 강아지는 샘(Sam)이라는 작고 사랑스러운 벨기에 양치기견이다. 알고 보니 이 작은 귀염둥이는 최근 에스토니아에서 경찰견이 되기 위한 훈련을 시작했다고 한다. 지난 9일 유럽 동물 매체 ‘보어드판다(Bored Panda)’에 따르면 샘은 1년 6개월의 경찰견 훈련을 거친 후에 에스토니아 경찰특공대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샘은 경찰견 훈련사 크리스티 파이씨와 친해지는 중이다. Boredpanda 홈페이지 갈무리

지금은 그저 귀여운 강아지처럼 보이지만 훈련이 끝난 후에는 더 늠름하고 용감해진 정식 경찰견 샘에게 그 어떤 범죄자들도 꼼짝 못 하게 될 것이다. 샘의 첫 번째 임무는 새로운 환경에 익숙해지는 것, 그리고 경찰견 훈련사인 크리스티 파이(Kristi Pai)씨와 친해지는 것이다. 사진 속 샘은 파이 씨와 어느 정도 친밀감을 형성한 듯하다.

샘의 형 '테러(Terror)'. 범죄자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무시무시한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에스토니아 공영방송(ERR) 홈페이지 갈무리

'경찰 피는 못속여' 소름끼치게 무서운 테러의 모습. reddit 캡처.

샘은 지난 2일 에스토니아 경찰특공대에 형제견 ‘테러(Terror)’와 동반 입대했다. 에스토니아 경찰은 범죄자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이 강아지에 테러라는 무시무시한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테러도 경찰견이 되기 위한 훈련을 받고 있다.

18개월의 훈련이 끝나면 테러는 에스토니아 경찰 특수부대에서 근무하게 되고 샘은 북부현 팀에 합류하게 된다.

경찰견이 되기 위해 훈련을 받고있는 새끼 강아지들의 사연이 알려지자 해외 누리꾼들은 ‘멍멍이들 보러 에스토니아에 가고 싶다’ ‘지금 출동해도 범죄자들이 너무 귀여워서 항복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다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