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차라리 문닫자” 장제원 “자해”…김종인에 직격탄

국민일보

김병준 “차라리 문닫자” 장제원 “자해”…김종인에 직격탄

김종인 “후보 안 보인다” 발언
“내부총질” 당내 비판 쏟아져

입력 2020-10-19 00:15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부산시장 후보가 안 보인다”는 발언을 겨냥해 당내 비판이 쏟아졌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자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장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대표 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라며 “격려를 하고 다녀도 모자랄 판에 낙선운동이나 하고 다녀서 되겠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안을 없애기 위한 의도적 행동인지 모르겠지만, 당 대표가 이렇게까지 내부총질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비대위의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국회의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며, 정권창출과 지역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라며 “백의종군하며 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 불출마도 공식 선언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종인 위원장의 말처럼 정말 국민의힘에 서울시장감이 없고, 부산시장감이 없나”라며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 차라리 문을 닫아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슨 낯으로 공당이라 하며 국고보조금을 받고, 또 그 지도자라 하여 얼굴을 들고 다니냐”라고 반문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다소 부족하더라도 같이 노력해서 좋은 인물로 다듬어주는 것이 도리”라며 “당에 사람 없다는 그런 자해적 발언이 앞설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 글에 공감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16일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부산시장 후보로 ‘올드보이’보다는 참신한 ‘뉴페이스’가 필요한데 현재는 그런 사람이 안 보인다. 지금 거론되는 인물 중에는 내가 생각하는 후보는 안 보인다”고 말해 당내에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