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 둔 가장인데… 1㎞ 끌려간 경찰관 ‘의식불명’

국민일보

두 아들 둔 가장인데… 1㎞ 끌려간 경찰관 ‘의식불명’

음주측정 거부 차량에 매달려

입력 2020-10-19 11:08 수정 2020-10-19 11:15
단속 경찰 매단 채 도주하던 만취 운전자 차량. 연합뉴스

음주측정 거부 차량에 매달린 채 끌려가 도로에 떨어진 경찰관이 의식불명에 빠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동래경찰서 사직지구대 A경위(55)는 지난 6월 19일 0시46분쯤 동래구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발견하고 운전자 B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시도했다.

그러나 B씨는 이를 거부하고 도주하기 시작했고 A경위는 차량 문짝에 매달려 1㎞가량을 끌려갔다. A경위는 차량이 속도를 줄이는 틈을 타 뛰어내렸지만 이 과정에서 머리를 아스팔트 도로에 강하게 부딪혔다.

운전면허 취소 수치의 만취 상태였던 B씨는 인근 고가도로 교각을 들이받은 뒤 검거됐다. A경위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당시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고 1주일 만에 복귀했다. 하지만 계속해 두통과 어지럼증에 시달려야 했고 결국 지난달 9일 갑자기 쓰러져 뇌수술을 받았다. A경위는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A경위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자 동료 경찰들은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A경위에게 아내와 두 아들이 있다는 사실도 전해지며 여론의 공분도 거세지고 있다. 공무집행방해죄를 엄벌해야 한다는 경찰 내 목소리까지 나오는 상태다.

B씨는 현재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윤창호법)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