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주사 10대 이틀만에 사망…“신성약품 조달 백신”

국민일보

독감 주사 10대 이틀만에 사망…“신성약품 조달 백신”

“사망 청소년, 신성약품 조달 독감백신 접종…회수 대상은 아냐”
“10대, 독감백신접종 이틀만에 사망…접종과 인과관계 파악안돼”

입력 2020-10-19 14:29 수정 2020-10-19 16:13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은 인천 지역 10대 청소년이 접종 이틀 만에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 접종과의 연관성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에서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으로, 이 가운데 사망 사례가 1건이 보고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사망한 사람은 인천 지역에서 접종받은 17세 남성이다.

그는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접종 전후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접종 후에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상황이기에 현재 부검을 통해 사망원인을 먼저 규명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어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과)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이상 반응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이상 소견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망한 10대가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백신이다.

앞서 국가 예방접종 사업에 쓰일 독감 백신과 관련해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유통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하면서 적정온도(2∼8℃)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접종이 한때 전면 중단된 바 있다.

현재 신성약품이 유통한 539만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 가운데 약 48만명분이 수거된 상황이다.

정 청장은 “신성제약에서 유통했던 제품이 맞지만 해당 제품에 대해서는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이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망 사례를 제외하면 현재까지 보건당국에 신고된 이상반응의 대부분은 가벼운 증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청에 신고된 이상반응 총 353건 가운데 무료접종을 받은 사례가 229건이고 유료 접종은 124건이다.

증상별로 보면 알레르기 증상이 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접종한 부위가 부풀어 오르는 등 국소 반응 98건, 발열 79건, 기타 69건 등의 순이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 후 신고된 이상반응 사례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의 조사 등을 통해 인과관계에 대한 부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수거 또는 회수 결정이 난 백신을 맞고 이상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사례는 80건(22.7%)이었다.

지난 15일 기준으로 76건에서 4건이 늘어난 것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백색입자’ 독감백신 맞은 10명 중 9명이 아동·청소년”
‘백색입자·상온노출’ 회수 백신 폐기 수순…106만명분
독감 백신 맞고 사망한 10대… “아직 백신 탓이라 볼 수 없어”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