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이도현, 열정 가득+미소 유발 일문일답

국민일보

‘18 어게인’ 이도현, 열정 가득+미소 유발 일문일답

입력 2020-10-19 16:06

JTBC ‘18 어게인’ 이도현이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을 전하는 한편 여전히 열정적인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로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18세 홍대영, 고우영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이도현의 몰입도 높은 연기에 연일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이도현은 “많이 칭찬해 주셔서 큰 힘을 얻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한 뒤, “저에게 윤상현 선배님의 모습이 보인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가장 행복한 칭찬이었다”고 말해 미소를 유발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과 선배님께서 같이 리딩을 하면서 도움을 주신만큼,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열심히 노력한 바를 시청자 여러분들이 알아봐 주시는 것 같아 정말 기분이 좋다”고 훈훈한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이도현은 쌍둥이 남매 홍시아(노정의 분), 홍시우(려운 분)와 있을 때면 진짜 아빠처럼 보인다는 평에 “먼저 과분한 칭찬 감사드린다”며 또 한 번 감사 인사를 전해 광대를 상승하게 했다. 이어 “사실 아버지의 마음을 연기한다는 부분이 참 어려웠다. 초반에는 부모님을 많이 관찰했고, 친구 부모님을 뵙고 여쭤 보기도 하면서 연구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리허설 과정에서 감독님께서 아버지의 마음에 대해서 많은 말씀을 해 주셨다. 덕분에 자식들을 향한 부모님의 마음이 진심으로 와 닿았고, 이를 바탕으로 연기에 임했다. 아내와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어색하지 않게, 더불어 윤상현 선배님의 모습도 잘 묻어나도록 연기하려 노력했다. 지금도 항상 선배님을 먼저 떠올리면서 연습하고 있다”고 말해 끝없는 노력을 느끼게 했다.

그런가 하면 극 중 이도현은 18년간 연을 끊고 산 아버지 이병준(홍주만 역)과의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의 눈물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8화 이도현은 농구경기 장면에서 이병준에게 수화로 자신이 아들이라는 사실을 밝혀 눈물을 왈칵 쏟게 했다. 이에 이도현은 “본 방송을 보니 촬영할 때의 마음과 감정들이 떠올라 뭉클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수화는 이번에 처음 접해봤는데 쉽지 않았다.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동작 하나하나의 뜻에 대해서 생각하면서 반복적으로 연습을 많이 했다”며 열정 가득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무엇보다 이도현은 ‘겉연속아’(겉은 연하 속은 아저씨) 매력을 뿜어내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이도현은 “‘18 어게인’ 후반부에는 능청스러운 ‘아재’의 모습보다, 좀더 남자다운 매력을 느끼실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앞으로의 모습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기대 지수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이도현은 “우영과 다정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과연 우영이 대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또한 제 아들 시우가 얼마나 성장할지, 딸 시아는 누구와 사랑이 이뤄질지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혀 2막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끝으로 이도현은 “‘18 어게인’을 향한 애정에 감사드린다. 더욱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JTBC ‘18 어게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