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연봉 평균 2억3천만원…전문직 중 부동의 1위

국민일보

의사 연봉 평균 2억3천만원…전문직 중 부동의 1위

입력 2020-10-20 08:45 수정 2020-10-20 09:53

의사와 치과의사의 본업 평균 연봉이 2억2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사, 변리사 등 전문직 중 1위다.

2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전문직 개인사업자의 업종별 종합소득 신고 자료에 따르면 의료업의 2018년 귀속분 신고 인원은 7만2715명, 신고한 사업소득은 16조46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를 1인당 평균 연봉으로 따지면 2억2640만원에 달한다.

의료업 사업자에 속하는 전문직은 의사(의원), 치과의사(치과의원), 한의사(한의원)다.

의료업 사업자의 연평균 소득은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세무사, 관세사 등 전문직 중 부동의 1위 기록이기도 하다. 2015∼2018년 귀속분을 기준으로 2016년을 제외하고는 의료업, 변호사, 회계사, 변리사의 순서로 1인당 사업소득이 높았다. 2016년에는 변리사의 사업소득이 회계사를 앞섰었다.

2018년 의료업 다음으로 1인당 사업소득이 많은 전문직은 변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1억1580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회계사는 평균 9830만원, 변리사는 평균 7920만원이었다.

종합소득의 사업소득은 매출에 해당하는 ‘사업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금액이다. 예를 들어 의료업 사업자가 신고한 종합소득 중 사업수입금액은 1인당 8억원 수준이다. 전문직 개인사업자는 개인적으로 사용한 물품과 서비스를 경비로 처리하는 관행이 남아 있어 실제 사업소득은 신고금액보다 클 수 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