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서 독감백신 접종 70대 숨진 채 발견…“연관성 조사”

국민일보

고창서 독감백신 접종 70대 숨진 채 발견…“연관성 조사”

입력 2020-10-20 13:25 수정 2020-10-20 13:5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연합뉴스

전북 고창에서 70대가 독감 백신을 접종한 다음날 숨진 채 발견돼 보건 당국이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5분쯤 고창군 상하면 한 주택에서 A씨(78)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오전 8시30분쯤 동네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파악됐다.

도 보건 당국은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도 관계자는 “사망자는 생전 혈압약을 복용하는 등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망 원인이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사안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다른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유무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