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전 3세 아들 살인혐의로 법정 선 76세 호주 여성

국민일보

50년 전 3세 아들 살인혐의로 법정 선 76세 호주 여성

입력 2020-10-22 16:11
모린의 사유지를 수색 중인 경찰. ABC뉴스

22일 호주 공영 ABC 방송은 50년 전 어린이 사망 사건을 수사해 온 경찰이 브리즈번 남부 출신의 76세 여성 모린 앤 앤라이트를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결과 사망 당시 3세였던 아이는 이 여성의 아들로, 자폐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50년 전 자폐를 앓던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모린 앤라이트(76). ABC뉴스

앤라이트는 지난 1968년 호주 동북부 퀸즐랜드주 브리즈번 남부 이날라에서 당시 3세이던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아들은 앤라이트 부부가 낳은 11명의 자녀 중 넷째인 피터다.

경찰은 피터가 1968년에서 1969년 사이 살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터의 실종 신고 기록은 없지만, 지난 8월 사라진 아이가 살해된 것으로 의심된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면서 “2018년에 사망한 아버지를 제외한 다른 모든 가족 구성원을 대상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앤라이트의) 자녀가 11명이었지만 다들 피터의 행방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면서 “6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가 수사를 해야 하는 특이하고 충격적인 사건이지만, 다른 부서의 기록들이 비교적 잘 보관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960년대 후반과 1970년대 초 이 지역에 거주했거나 앤라이트 가족의 정보를 가진 사람이 있다면 경찰에 연락해 줄 것을 호소했다.

현재 경찰은 앤라이트가 1966년부터 거주한 집과 마당 곳곳을 정밀 감식하고 있다.

방송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유골 감식 전문가 등 과학 수사관들이 지표투과 레이더까지 동원해서 조사하고 있다”면서 “사람의 흔적이나 유해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금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