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김눈물’ 김태균 은퇴식 “이글스는 내 자존심”

국민일보

[포착] ‘김눈물’ 김태균 은퇴식 “이글스는 내 자존심”

입력 2020-10-22 17:48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38)이 눈물을 떨구며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건넸다. 김태균은 일본 무대에서 뛴 2년을 빼고 한화에서만 18시즌을 뛴 이글스의 레전드로 남게 됐다.

김태균은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굵은 눈물을 떨궜다. 쿨하게 “안녕하십니까”라며 은퇴 소감을 시작하더니 3분간 말을 잇지 못했다.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감정을 가다듬은 김태균은 “이글스는 내 자존심이었고 자부심이었다. 이글스 유니폼을 벗는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착잡한 게 사실”이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1년 계약을 하면서 납득하지 못하는 성적을 낸다면 은퇴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지난) 8월 2군으로 내려간 뒤 마음을 굳혔다. 서산 2군 구장에서 젊은 선수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며 확실한 결정을 내렸다”고 은퇴 배경을 밝혔다.

김태균은 그간의 세운 금자탑에 대해 “기록을 의식하면서 뛰지는 않았다”면서도 “통산 300홈런, 2000안타, 1000타점을 돌파한 것은 뿌듯하다. 연속 출루 기록도 자랑스럽다”고 했다. 홈런으로 장식한 프로 첫 안타에 대한 기억을 떠올릴 때는 “당시 아버지가 TV 중계를 보시다가 우셨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감정에 복받쳐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균은 우승반지를 끼지 못한 아쉬움에는 “인터뷰할 때마다 우승의 기쁨을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게 평생 한으로 남을 것 같다. 후배들이 내 한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모든 것을 희생하신 부모님, 아내(김석류 전 아나운서), 아이들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22일 오후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주장 이용규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2001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태균은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말린스에서 뛴 2010∼2011년을 제외하고 18년을 내리 한화에서만 뛰었다. 18시즌 동안 2014경기에 출전한 그는 통산 타율 0.320, 홈런 311개, 출루율 0.421, 장타율 0.516을 기록했다.

그라운드는 떠나지만 김태균은 계속 이글스에 몸담는다. 정민철 단장의 보좌역을 맡아 팀의 2번째 우승을 묵묵히 이끌 예정이다.

한화 이글스 김태균(왼쪽 두 번째)이 지난 21일 오전 은퇴를 발표한 뒤 홀연히 충남 서산 2군 구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