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 줄 알았다” 아이린 갑질에 팬들도 “탈퇴하라”

국민일보

“터질 줄 알았다” 아이린 갑질에 팬들도 “탈퇴하라”

입력 2020-10-23 11:30
레드벨벳의 아이린. 뉴시스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갑질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와 아이린은 갑질 피해 당사자에게 사과하고 상황을 수습하려 했으나 잇따른 피해가 폭로되고, 팬들까지 “탈퇴하라”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향후 활동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팬 커뮤니티인 디씨인사이드의 레드벨벳 갤러리는 아이린 탈퇴 촉구 성명을 22일 발표했다. 이들은 “아이린이 계속해서 레드벨벳 멤버로 활동한다면 그룹의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하다”며 “아이린이 향후 그룹 활동을 계속하는 건 부적절하다. 탈퇴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아이린 갑질 논란은 지난 20일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 A씨의 폭로로 시작됐다. 그는 “(아이린은) 의자에 앉아, 서 있는 내 면전에 대고 휴대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글에 유명 포토그래퍼들과 레드벨벳을 거쳐 간 여러 스태프가 ‘좋아요’를 누르거나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연예계 관계자들의 잇단 갑질 피해 주장이 터져 나왔다. 레드벨벳과 잡지 화보 촬영을 함께 했다는 중국인 스타일리스트는 “아이린은 정말 예쁘지만 너무 무례하다”라며 “같이 일해본 사람은 누구나 (아이린의 인성을) 안다. 그냥 경악할 뿐”이라고 적었다.

올해 연말 개봉 예정인 아이린이 주연을 맡은 영화 ‘더블패티’의 스태프도 “최근 예쁜 거로 유명한 친구와 영화를 촬영했다. 상상 이상인 친구였다. 영화 현장이 낯설어 그런가 싶었지만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그런 걸 낯가림 예민함이란 단어로 포장하고 합리화시키려고 하는 대단한 능력이 있었다.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어찌나 안쓰럽던지. 스태프들 모두 말한다. 터질 게 터졌다고”라고 썼다.

아이린은 전날 SNS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