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철 “정치적 중립은 생명…수호하는 데 매진해야”

국민일보

박순철 “정치적 중립은 생명…수호하는 데 매진해야”

“국민 관심 받는 사건, 신뢰할 수 있는 수사 결과 도출해야” 당부도

입력 2020-10-23 20:58 수정 2020-10-23 23:21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박순철 전 서울남부지검장이 퇴임식에서도 “정치적 중립은 준사법기관인 검찰에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재차 강조했다.

박 전 지검장은 23일 오후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정치적 중립은) 외부에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치열하게 고민하고 노력하며 실천할 때 비로소 얻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치와 언론이 특정 사건에서 각자의 시각으로 만들어진 프레임을 통해 수사 과정을 바라보는 현재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검찰 구성원들은 정치적 중립의 의미를 가슴에 새기고 이를 수호하는 데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전 지검장은 남부지검이 맡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로비 은폐 의혹 등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부탁했다.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그는 “검찰이 안팎으로 직면한 많은 어려움에 대처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하는 상황에서 홀로 떠나 송구하다”면서 “어떠한 외풍에 시달려도 모두 자기의 자리에서 각자의 길목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현안 사건에서도 실체를 철저하게 규명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수사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지검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라임 사태에 대한 입장’이라는 글을 올리고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의를 표했다. 검찰 안팎에선 박 지검장이 라임 사건 수사 지휘라인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관 발동에 대한 항의성 결단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신임 남부지검장에 임명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