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與도 추모 물결…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

국민일보

이건희 별세, 與도 추모 물결…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

입력 2020-10-25 14:00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이 25일 알려지자 여권에서도 추모가 이어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 타계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대표는 “신경영과 창조경영, 인재경영 등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는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주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과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길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다”며 추모했다. 이 지사는 “기업들이 기회가 공평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자 우리가 짊어져야 할 과제일 것”이라고 했다.


원조 ‘삼성 저격수’였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박 장관은 “MBC 경제부 기자 시절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 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이 회장과) 나눈 적이 있다”며 “당시 대학생이던 이재용 부회장이 뒷자리에 함께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은) 미래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했다”며 “오늘의 삼성은 이 회장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다.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를 이룬 이 회장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상무이사를 지냈던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도 과거를 떠올리며 추모했다. 양 최고위원은 “1987년 회장 취임 후 반도체 사업장에 오셔서 사원들을 격려해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며 “반도체 패권이 대한민국을 세계에 우뚝 세울 것이다. 반도체인의 신조로 위로의 마음을 대신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삼성 저격수’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 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 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제 총수인 이 부회장도 혁신적 태도와 준법경영을 통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인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라”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말
정의당 “이건희 회장 별세…정경유착 어두운 역사”
“이건희, 삼성 변화시킨 인물” 외신 잇따라 긴급 보도
주호영 “韓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후대가 기억할 것”
[포착] 사진으로 보는 이건희 회장 일대기
‘주식갑부 1위’ 이건희…모두 상속 받으면 세금만 10조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