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사진으로 보는 이건희 회장 일대기

국민일보

[포착] 사진으로 보는 이건희 회장 일대기

1942~2020년

입력 2020-10-25 14:03 수정 2020-10-25 14:16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1942년에 태어난 고인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그의 일대기를 사진으로 정리해봤다.

<유년기>

<어린시절 부친 고 이병철 회장과>

<일본 유학시절 청소년기>

<청소년기 가족과 함께>

<1980년 부친과 삼성본관에서>


<1982년 레슬링협회 선수단 격려>

<1987년 삼성그룹 회장 취임>


<1993년 신경영 선언>


<1996년 IOC위원 선서>

<2004년 반도체 생산현장 방문>

<2005년 경북 구미 공장을 방문했을 때>

<2006년 두바이에서 창조경영 선언>

<2010년 CES 방문 3D 안경을 착용한 모습>

<2010년 반도체 라인 기공식>

<2011년 평창올림픽 유치 발표 현장>

<2011년 선진제품 비교전시회>

<2012년 베트남 사업장 방문>

강주화 조민영 기자 rula@kmib.co.kr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라”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말
정의당 “이건희 회장 별세…정경유착 어두운 역사”
“이건희, 삼성 변화시킨 인물” 외신 잇따라 긴급 보도
이건희 별세, 與도 추모 물결… 이낙연 “빛과 그림자 생각”
주호영 “韓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후대가 기억할 것”
‘주식갑부 1위’ 이건희…모두 상속 받으면 세금만 10조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